공간정보 사업에 올해 정부+지자체 3328억원 투자..국토위성센터 등 설립

강원도 드론 연합회

공간정보 사업에 올해 정부+지자체 3328억원 투자..국토위성센터 등 설립

정부가 지하 시설물 안전 관리를 위해 올해 수도권 10개 시에 지하공간통합지도를 구축한다. 내년부터 발사할 국토관측 위성 2기 활용을 위한 국토위성센터도 올 해 설립하는 등 공간정보 사업에 3328억원을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간정보 사업 시행계획을 통합한 ‘2019년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16일 발표했다.

공간정보는 위치·경로·명칭 등에 관한 정보로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자동차 등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인프라로 주목받고 있다. 2015년부터 줄어들기 시작했던 사업 예산도 다시 증가 추세다.

올해 국토부·농림축삭신품부 등 중앙부처는 자율주행차량용 정밀도로지도, 국토관측위성 탑재체 개발, 농지 통합정보 관리체계 구축 등 66개 사업에 2161억 원을 투자한다. 지방자치단체는 공간정보시스템 현장지원 서비스, 위치기반 증강현실 플랫폼 구축사업 등 712개 사업에 1167억 원을 투입한다.

중앙 정부는 상하수도·통신·전력 등 시설물 6종과 구조물 6종, 지반 3종 등 지하 공간정보 15종을 포함한 3차원 지하공간 통합지도를 제작한다. 현재 15개 시에서 작업을 완료했다. 내년까지 전국 85개시에서 구축할 예정이다.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사업은 2014년 서울 송파구 등에서 싱크홀이 갑자기 생기면서 사고 대응 차원에서 이듬해부터 추진됐다. 지난해 KT 아현지사 화재로 중요성이 다시 강조됐다.

지각변동에 대한 감시도 강화한다. 정부는 양산단층 주변에 위성 기반(GNSS) 정밀 상시관측소 5개소를 추가 설치해 지각변동을 관찰한다. 지난해에는 2개소에 시범설치했다.

생활편의를 위해 지역별 고용 정보를 제공하는 ‘일자리 맵’ 서비스를 앱으로 개발하고, 충남은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의 활용 콘텐츠도 개발한다.

국가공간정보센터와 관계기관 시스템을 연계하여 정보를 공유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 안으로 국립생태원, 중소기업은행 등 7개 기관과의 협력을 추진한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실내공간정보로 안전관리를 지원하는 사업도 펼친다. 수원역 등 철도역사 5개소 실내공간정보를 구축한다. 자율주행차량의 상용화를 위한 정밀도로지도를 올해에 전국 고속도로 등 3340km 대상으로 제작한다. 2030년까지는 전국 도로 1만1000km를 구축할 계획이다.

공간정보 정확도를 높이고 첨단기술을 활용한 생산 방식 효율화도 추진한다. 국토관측 전용위성 1호기의 탑재체 개발을 완료해 2020년 발사할 예정이다. 여기에서 나오는 수신 정보를 관리하는 ‘국토위성센터’도 건립한다.

손우준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정보는 4차 산업혁명의 경제적 원천인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기반”이라면서 “시행계획을 착실하게 추진하여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민 생활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