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드론산업 클러스터 조성…2025년까지 7787억 투입

강원도 드론 연합회

전남도, 드론산업 클러스터 조성…2025년까지 7787억 투입

출처: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421&aid=0003951215&sid1=001

드론 생산·체험·전시시설 등 3개 분야 11개 사업 추진

전남도청 새 로고 © News1 박영래 기자
(무안=뉴스1) 이종행 기자 = 전남도는 오는 2025년까지 7787억원을 들여 국제 수준의 드론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발표한 ‘국가 드론산업 중심지 도약을 위한 전남 드론산업 클러스터 조성계획’에 따르면 전남도는 드론 시험평가·인증 시스템 구축, 드론 생산 및 기업 지원, 드론 체험·전시시설 등 3개 분야 11개 사업을 추진한다.

드론 산업을 전남의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중점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 드론산업은 지난 2015년 부처 합동으로 실시한 공모에서 전국에서 유일하게 지역전략산업에 선정됐다.

전남에서는 직경 22㎞로 전국 최대 규모의 비행시험 공역인 고흥 드론 시범공역이 지난 2015년 국토부 지정을 받았다.

정부의 드론산업 발전 기본계획과 연계한 농업용, 양식장·적조 감시, 의약품 보급 등 섬지역 택배, 전력설비 점검 등 지역 자원을 활용한 유망 비즈니스 모델 발굴·확산에 가장 유리하다는 게 전남도의 설명이다.

또 초당대와 고흥산업과학고에 드론학과가 등 신설되는 등 드론 조종자, 정비요원을 양성할 우수한 교육시스템을 갖추면서 지역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남도는 2025년까지 기업 수 270개, 고용 창출 3400명, 매출 4000억원을 목표로, 4대 핵심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과 연계해 국내 유·무인기 개발, 시험평가, 통합인증, 기업지원 원스톱 종합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국토부는 오는 2021년 목표로 413억원을 들여 비행시험 통제센터와 격납고 등을, 산업부는 활주로 구축을 각각 추진하고 있다.

또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50억원을 들여 국토부에서 유·무인기 인증 통합관제 시스템, 항행 안전시설 설치, 안전성 인증시험 등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미래형 개인 비행체 연구개발,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 부품 국산화 지원 유·무인기 및 항공 MRO 특화 생산단지도 조성한다.

전남도는 권역별 특성에 맞는 드론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나선다. Δ중부권은 드론 ICT․SW 융합부품 기반조성 및 드론 이차전지 산업 육성 Δ서부권은 항공 MRO와 연계한 전문 생산단지 조성, 정비요원 등 전문인력 양성 Δ동부권은 비행시험·인증·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경량소재 부품 산업 육성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이미 구축된 우수한 지역 인프라와 지역 여건을 활용, 전남이 국가 드론산업의 메카가 되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며 “드론산업이 전남의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입지를 굳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도록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904@news1.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